본문 바로가기

수원시 글로벌 평생학습관

통합검색

열린마당

언론보도

[e수원뉴스] ‘내 삶을 바꾼 배움’을 이야기합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0.28
조회수
1746

콘테스트 수상자 모습(가운데는 조영호 관장)

콘테스트 수상자 모습(가운데는 조영호 관장)



'세상에, 유튜브 생방송 출연이 이렇게 힘들 줄 몰랐네'

지난 22일 오후 '평생학습 인생토크 콘테스트'에 참가하고 귀가하며 아내에게 건낸 말이다. 아내는 '평상 시 당신 같지 않았다'며 '마치 혼이 빠진 사람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TV 방송 출연이 몇 차례 경험이 있어 여유가 있을 줄 알았는데, 전세계 생방송에 정신적 부담이 컸었던 것 일까. 게다가 콘테스트라는 경연 형식이 긴장감까지 안겨주었나 보다. 그래도 비대면 시대 평생학습 홍보면에서는 큰 효과가 있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축제와 콘테스트 홍보물

축제와 콘테스트 홍보물

출연자 발표 모습

출연자 발표 모습


제15회 수원시 온(ON/溫)택트 평생학습축제 22일부터 23일까지 양일간 열렸다. 수원시가 주최하고 수원시글로별평생학습관이 주관했다. 아울러 수원시평생학습관 개관 1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였다. 행사 표어는 'e래야 평생학습? e래서 평생교육!'. 이번 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가 '평생학습 인생토크 콘테스트'다. 자칭 평생학습 실천자이고 홍보 대사이기에 이번 행사를 단체 카톡방, 밴드, 페북 등 홍보에 나섰다.


홍보도 좋지만 직접 참여하기로 했다. 콘테스트 주제 '나의 삶의 바꾼 살아있는 배움'에 맞게 학습관 공지사항을 보고 접수 전 미리 작성해 보았다. 국어교사 출신답게 몇 차례 교정도 했다. 기다리던 접수 첫날 자신만만하게 접수했다. 내가 응모한 수기 제목은 '내 삶을 바꾼 포크댄스'. 인생이모작 포크댄스 강사이기에 포크댄스 인연과 포크댄스 강사 활동 과정을 기록했다. 평소 평생학습에 대한 나의 소신인 '평생학습은 죽을 때까지 해야 한다. 우리의 삶 자체가 학습. 삶에 대한 준비는 바로 학습'이라는 것도 밝혔다.

 

학습관 홈페이지 공지사항 조회수가 2천 건이 넘어 경쟁률이 높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접수자가 그리 많지 않다는 관계자의 전언이다. 평생학습을 실천하고 있는 사람은 많지만 그것을 체험사례로 쓰려면 도전정신과 또다른 능력이 필요한가 보다. 퇴직교원들 모임인 경기교육삼락회 회원에게 홍보하니 교직선배인 회장이 직접 도전한다는 소식이다. 경쟁자가 생겼지만 한편으론 기뻤다. 참가자가 늘었고 그 사례가 선정되면 홍보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수기 마감 결과 발표자 여섯 명이 선정됐다. 명단 속에는 나와 선배도 있었다. 제목을 살펴본다. '못배운 설움', '힘들고 어렵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 '내가 희망의 씨앗이 되어보자!' '꿈을 꾸는 IQ 89' '퇴직 10년 교육 봉사로 얻은 삶의 깨달음' '말보다 마음으로 함께하는 강사를 꿈꾸며' 등, 발표 제목만큼 참가자들의 직업도 다양했다. 나처럼 강사도 있고, 회사 경영자도 있고, 봉사자도 있었다. 인생이 다르듯 인생 체험도 다르다. 다양한 발표가 기대됐다.

 

학습관에서는 출연자를 위한 특강을 준비해 발표능력 향상을 꾀했다.

학습관에서는 출연자를 위한 특강을 준비해 발표능력 향상을 꾀했다

수원시는 평생학습 관계자 모임에서 축제 사전 의견 수렴을 했다.(2021.8.19)

수원시는 평생학습 관계자 모임에서 축제 사전 의견 수렴을 했다.(2021.8.19)



학습관에서는 출연자들에게 혜택을 주었다. 바로 효과적인 발표를 위한 특강 무료 수강이다. 발표 이틀 전 학습관 세미나실에 발표자가 모여 특강을 들었다. 발표 수준을 높일 학습기회다. 강의 주제는 '마음을 전하는 스피치 3의 법칙'이다. 화자의 말은 청자에게 이미지를 통해 저장되므로 이미지를 잘 전달해야 한다는 것. 원고를 수정하고 발표 연습과 지도조언이 있었다. 제한 발표 시간 7분 지키기 체험도 했다. 발표순서는 추첨으로 정했다.

 

행사 당일 방역 체크 후 학습관 강당에서 콘테스트를 가졌다. 출연자들 벌표실력이 일취월장이다. 심사위원 다섯 분은 현장에서 심사(60% 반영)하고 유튜브 시청자들도 심사(40% 반영)에 참여했다. 대상은 학습관 수강생에서 경제교육 강사로 변신한 발표자가 받았다. 대상 아닌 출연자는 모두 우수상을 받았다. 심사결과 점수 차이는 미미했다는 관장님의 말씀이 있었다. 이렇게 콘테스트 3시간의 대단원은 끝났다. 이번 대회 처음 경험해 오랫동안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이번 행사의 잘된 점을 살펴보고 개선할 점을 제안한다. 잘된 점은 작년 코로나 19로 개최조차 못했는데 올해는 비대면으로 추진한 점이다. 코로나19를 회피하지 않고 대책을 수립 해 축제를 만들어 평생학습을 홍보한 것이다. 수원은 역시 평생학습도시다. 둘째, 세밀한 계획과 추진이다. 계획 수립 전에 평생학습 관계자 의견을 수렴했고 콘테스트의 경우, 발표자 자질 향상 특강과 시민 참여 심사제를 도입했다. 셋째, 관계기관과 동아리, 시민들의 협조와 동참을 이끌어 낸 점이다.

 

개선할 점은 첫째, 코로나 19이긴 하지만 행사가 지나치게 축소된 느낌이다. 비대면으로 취미 동아리의 동영상 참여도 고려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둘째, '평생학습 인생토크 콘테스트'보다는 '평생학습 인생 토크쇼'가 어떤가 싶다. 평생학습은 경쟁이 아니라 자신과의 싸움이고 축제로 승화시키는 것이 좋다고 보았다. 셋째, 축제 홍보 효과는 컸지만 시민들 참여도 높이는 방안을 강구해야겠다. 12월 발간 예정인 평생학습 사례집은 효과적인 학습 자극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온택트 평생학습축제 다시보기 http://youtu.be/sKXxZcuDhG0


시민기자 이영관

2021.10.27. e수원뉴스

https://news.suwon.go.kr/?p=40&viewMode=view&reqIdx=202110271505558859#none

Quick menu